미국의 한 복권판매점 주인이 손님이 버린 복권을 통해

수억을 타게 되었다고 미국 미드허드슨 등의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올초에 미국의 앤디애나주 설리번시에 거주하는

캐런짓 커(59세)는 고객이 버린 복권을 어쩔수 없이 다시 사야했습니다.

당시 해당 고객은 커에게 미리 고른 6개의 숫자를 건네며 해당 숫자와 같은 복권을

달라고 했지만 복권을 받은 후 본인이 말한 숫자와 다르다며 다른 복권을 요구했습니다.

결국에 커는 손님이 반품을 요청한 복권을 본인 돈ㅇ로 구매해야 했고

복권판매점을 운영하며 복권을 사본적없던 커는 당첨발표날까지도 복권에 대해서

크게 기대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복권은 무려 100만달러 한화 약 11억원에 당첨이 되었습니다.

즉, 손님이 골라줬던 숫자가 맞았던 것입니다.

커는 남편과 몇번이나 숫자를 다시 맞춰보고 기뻐서 춤을 추고 몇몇 손님들이

큰 당첨금을 수령해도 내 이야기는 아니겠지 라고 생각을 했는데 이런 행운이 벌여서

너무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복권매장을 시작한 후로 단 한번도 일찍 문을 닫았던 적이 없는 커 부부는 이날 처음으로

일찍 FX사이트 의 문을 닫고 파티를 즐겼습니다.

부부는 세금을 제외하고 66만달러 한화로 약 7억원을 수령했습니다.

출처 : 파워볼랩 – https://withenter.com/?page_id=52

댓글 남기기